결국 요코타 시게루는 사진을

결국 요코타 시게루는 사진을
요코타 시게루는 임종 직전에 13세의 나이로 1977년 실종된 사랑하는 딸의 사진 세 장을 가까이에 두었고 몇 년 후 북한에 납치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6월 5일 87세의 나이로 사망한 요코타는 일본 정부 추산에 따르면 최대 17명에 달하는 딸 메구미와 다른 납치범들의 귀환을 위한 무자비한 캠페인을 벌이며 생애 마지막 수십 년을 보냈다.

결국

토토사이트 요코타의 미망인 사키에(84)와 쌍둥이 아들 타쿠야, 테츠야(51)가 6월 9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남편의 마지막 순간에 대해 이야기했다.more news

요코타가 원했던 대로 그의 가족은 메구미를 집으로 데려오기로 결심했습니다.

1977년 11월 15일 일본 북서부 니가타현에서 중학교 1학년 메구미가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사라졌다.

기자간담회에서 사키에는 일본 납북자 귀환 운동의 상징적인 인물인 남편과 함께 일했던 자신의 삶을 되돌아봤다.

사키에는 “후회가 없을 정도로 마음과 정성을 다했다”고 말했다. “하늘에 부름을 받았을 때 평화로워 보이셔서 정말 기쁩니다.”

가족은 요코타가 건강이 악화돼 2018년 4월부터 입원했다고 전했다.

2년 2개월이라는 긴 입원 기간 동안 요코타는 머리맡에서 바라보는 메구미의 세 장의 사진과 함께 침착함과 미소를 잃지 않았다.

그러나 그의 상태는 6월 5일 갑자기 바뀌었다.

결국

마지막 순간에 Saki는 그의 귀에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나는 당신이 천국에 갈 수 있다는 것을 압니다. 나를 잊지 말고 내가 거기 갈 때 나를 기다리십시오.”

요코타의 오른쪽 눈에는 눈물이 고인 것 같았다. 그리고는 잠이 든 듯 마지막 숨을 내쉬었다.

그의 가족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술 두 병을 그의 관에, 그리고 그의 가슴에는 메구미의 사진을 넣었습니다.

Sakie는 그녀가 북한에 의해 납치된 후 메구미를 다시는 볼 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가 그의 팔에 사진을 꼭 쥐어 주기를 원했다고 말했습니다.

타쿠야는 “누나는 아버지의 눈동자였다. “그가 그녀를 얼마나 그리워했는지 생각하면 정말 속상해요. 나는 북한을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테츠야는 “그의 소원을 들어주고 ‘그녀가 돌아왔다’고 말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압박이 커지자 북한 지도자 김정일은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와 기념비적인 정상회담에서 5명의 일본인 납북자가 북한에 생존해 있다고 발표했다. 그들은 일본으로 돌아오는 것이 허용되었습니다.

그러나 김씨는 메구미를 비롯한 7명의 일본인이 북한에서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요코타의 죽음으로 사키에와 아리모토 아키히로는 아직 귀국하지 않은 납북자의 유일한 생존자 부모로 남게 된다.

91세의 아리모토는 1983년 북한에 납치된 아리모토 케이코의 아버지다.

북한은 1970년대와 80년대에 납치를 감행하여 요원들에게 일본의 관습과 언어 등을 훈련시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