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에 대한 불명예: 참전 용사들이 멜버른

국가에 대한 불명예: 참전 용사들이 멜버른 추모의 성지에서 시위대를 난동

국가에

후방주의 수요일에 국가 전쟁 기념관에서 시위대와 경찰 사이의 긴장된 대치가 폭력적인 장면과 체포로 끝났다.

참전용사들은 멜버른에서 시위가 사흘째 계속되자 멜번의 성지(Shrine of Remembrance)에 모인 시위자들을 비난했습니다.

수요일에 국가 전쟁 기념관에서 시위대와 경찰 사이의 긴장된 대치가 폭력적인 장면과 체포로 끝났다.

자택 대피령과 당국의 조기 경고에도 불구하고 약 300~400명의 시위대가 도시로 돌아왔다.

국가에

진압 경찰은 시위가 남쪽으로 이동하기 직전 정오 전에 CBD의 엘리자베스와 콜린스 거리를 행진하는 흩어져 있는 사람들을 차단하기 위해 진입했습니다.

“매일”을 외치며 수백 명의 사람들(일부는 여전히 예전처럼 눈에 잘 띄는 옷을 입고 있음)은 도시를 가로질러 세인트 킬다 로드(St Kilda Road)에

있는 전쟁 기념관으로 행진했습니다.more news

중무장한 경찰이 수요일 오후에 신사를 포위했고 경찰관들이 군중을 향해 천천히 들어와 체포했습니다.

경찰이 세인트 킬다 로드(St Kilda Road)를 통해 평화롭게 빠져나가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대부분의 남성 시위대와 협상을 시도하면서 대치 상태가 3시간 이상 지속되었습니다.

오후 4시 30분경, 일부 폭도들은 해산하기 시작했지만 수십 명이 뒤에 남아 난폭해지기 시작했고 경찰이 고무탄으로 보이는 것을 발포했다.

진압대가 군중을 치우고 부서진 병과 쓰레기로 흩어져 있는 현장을 장악하자 보복으로 불꽃이 튀었습니다.

로스 귄터(Ross Guenther) 부국장은 하루 동안 200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말했다.

그는 수요일 저녁 기자들에게 군중이 “이 도시에서 성지인 성지”에 모인 것은 “완전히 무례한 일”이라고 말했다.

RSL(Returned & Services League) 빅토리아는 또한 신사를 효과적으로 점거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규탄하며 그 장소는 “신성한 장소이지 항의의 장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성소는 항의의 장소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라고 수요일 오후 성명에서 밝혔습니다.

“개인이나 단체가 언제든지 신사 경내에서 자신의 정치적 견해, 입장 또는 이념을 표현하기로 선택한 경우, 그들은 이 유서 깊은 공간의 신성함을 완전히 무시하는 것입니다.”

RSL 오스트레일리아의 그렉 멜릭 회장은 시위대의 행동을 “국가에 대한 수치”라며 “가장 강력한 방식으로 규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추모의 사원은 조국을 위해 헌신하고 궁극적인 희생을 한 이들을 기리는 곳”이라며 “시위대의 행동은 이 존경받는 장소를 모독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 무법적인 폭도들에 연루된 사람들은 우리나라를 위해 싸운 사람들의 명예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그들 자신과 가족, 시위에 관련된 모든 사람들을 부끄럽게 만들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COVID-19 백신에 대한 불신과 주 정부에 대한 분노를 표명하기 위해 지난 3일 동안 거리로 나왔습니다.

일부 참석자들은 건설 산업에 대한 의무적인 예방 접종에 항의하기 위해 그곳에 있었지만, 당국은 시위자들이 모두 조합원이나 상인은 아니라고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