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권센터 “전익수, 李중사 죽음으로 몰고 간 주범”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군인권센터는 성추행 피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이모 중사 사건과 관련, 전익수 공군본부 법무실장(준장)이 가해자를 감싸는 등 책임이 크다고 주장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