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 감염자 2명으로 코로나19 검사 확대

무증상 감염자 2명으로 코로나19 검사 확대
보건부 관계자는 명백한 증상을 보이지 않는 개인에서 2건의 양성 반응이 나온 후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검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무증상 2명은 지난 1월 29일 우한에서 도쿄 하네다 공항에 착륙한 첫 정부 전세기에 탔다.

그러나 다음날 검사에서 그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개인이 증상이 실제로 나타나기 전의 단계인지 아니면 증상이

무증상

나타나지 않을 것인지는 불분명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격리되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의심 환자의 기준에는 37.5도 이상의 발열, 기침 등의 명백한 증상이 있었다. 우한을 방문했거나 방문한 사람과 접촉한 사람과

먹튀검증커뮤니티

나중에 발열 또는 호흡기 문제가 발생한 사람도 의심 사례로 간주되었습니다.more news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30일 “무증상자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일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오미 시게루 일본 지역사회 의료기구 회장은 “일본인이 명백한 증상이 없는 사람에게 감염될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는 대상을 수정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증상 여부와 상관없이 우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한 사람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무증상

오사카 공중보건연구소의 바이러스학 전문 교수인 오쿠노 요시노부 교수는 “명백한 증상이 없는 감염은 볼거리, 풍진, 인플루엔자와 같은 질병에서도 발견된다”고 말했다.

명백한 증상이 없는 개인은 결국 그 질병을 다른 사람에게도 전달할 수 있습니다.

중국의 보고서에 따르면 증상이 없는 개인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다른 사람에게 코로나바이러스를 전염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세토구치 야스히로 도쿄 의과치과대학 호흡기내과 특별교수는 코로나19가 무증상 감염자의 점액과 대변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개인이 감염되는지 여부는 바이러스의 양과 개인의 건강과 같은 조건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Setoguchi는 “기존 질병이 있는 사람은 면역 체계가 약하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손을 씻고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알코올 소독제를 사용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한편 지난 1월 30일 하네다공항에 착륙한 일본인 210명의 2차 전세기편에 탑승한 승객 26명은 모두 입원했다.

13명은 처음에 몸이 좋지 않다고 호소해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귀국 후 검사를 받은 또 다른 13명은 의사가 추가 관찰을 위해 병원에 입원하라는 권고를 받았다.

후생부도 1월 30일에 3명의 추가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확인되어 바이러스가 있는 일본의 총 14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히메노 나오유키, 미카미 하지메, 선임 스태프 작가 세가와 시게코가 작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