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 로나19 발발 원인

북한 코 로나19 발발 원인 남측 풍선 탓
북한은 코로나19의 발원지로 남측 ​​풍선을 지목하며 접경지역에서 남측에서 온 ‘바람으로 오는 이물’과 접촉한 2명이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코

서울op사이트 평양의 공식 대변인인 조선중앙통신은 보건당국을 인용하여 금강군 이포리에서 군인(18세)과 어린이(5세)가 코로나19 첫 공식 환자라고 금요일 보도했다.

방송사는 무엇을 만졌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경계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풍선과 풍선에 붙은 것들에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번 경고는 남측에서 온 ‘기타기후현상과 풍선’이라는 반체제 전단에 실린 바이러스를 조심해야 한다는 북한의 기존 주장과도 일맥상통한다. 국경을 넘어 재료.more news

그 후 며칠 동안 질병이 다른 지역으로 퍼지기 전에 해당 지역에서 발열 사례가 급격히 증가했다고 방송사가 말했습니다.

북한 출신의 전직 의사는 발병 초기부터 평양의 이러한 반응을 예상했다고 말했다.

최정훈 전 북한 감염병 의사는 코리아 타임즈에 “북한 지도자들은 항상 자신의 잘못에 대해 비난할 무언가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는 풍선으로 밝혀졌습니다.”

북한 코

그는 평양이 4월 25일로 예정된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면서 오미크론 변종이 중국에서 처음으로 북한에 들어왔다고 믿고 있습니다.

최씨는 “이러한 규모의 행사를 위해 북한은 많은 것을 필요로 하며 보통 중국에서 가져옵니다. 필요한 장비와 제품을 운송하기 위해 국경을 넘은 변종들이 북한에 들어왔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중국을 탓할 수 없다. 그래서 다른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시나리오를 쓴 것 같다.”

남한에서는 탈북자들이 이끄는 많은 북한인권운동가 단체들이 있다. 가장 최근에는 인권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6월 28일 진통제, 비타민제, 마스크를 실은 풍선 20개를 남북으로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남측 등 보건당국의 평가를 인용해 북한의 코로나19 발원지 주장이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차덕철 외교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남측에서 보내온 전단을 통해 코로나19가 북한으로 전파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의 일일 신규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이틀 연속 5000명 미만을 유지했다. 4,570명 이상이 오후 6시까지 24시간 동안 발열 증상을 보였다. 전날 방송에 따르면.

지금까지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총 474만명, 완치자는 473만명, 치료 중인 환자는 8130명에 이른다.

통일부는 5월 15일 392,920명을 넘은 일별 발열수를 정점으로 감소세를 보이기 시작한 후 지난달 북한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종식을 발표할 수 있다고 지난달 밝혔다.

그러나 중국을 포함해 어느 나라도 그런 주장을 하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할 때, 박 대통령은 북한이 공식적으로 발병이 끝났다고 선언하지 않고 “바이러스가 통제되고 있다”고 당분간 유지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