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과 불안의 고리에 갇힌 에콰도르의 콜롬비아

빈곤과 불안의 고리에 갇힌 에콰도르의 콜롬비아 난민

‘여기서 피난민의 삶은 구걸하고 매춘을 하는 것입니다.’

빈곤과 불안의

토토사이트 Claudia*의 삶은 콜롬비아에서 가장 폭력적인 장소 중 하나인 그녀의 고향인 부에나벤투라에서 준군사 조직이 한 남성을 살해하는 것을 본 날 바뀌었습니다.

그녀는 살인자를 본 것뿐만이 아닙니다. 설상가상으로 그들은 그녀를 보았다. 그들은 그녀가 본 것을 다른 사람에게 말하면 살해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그녀는 물론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그녀는 또한 그러한 행위에 대한 증인이 살도록 허용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 것도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네 자녀를 데리고 에콰도르로 도망쳤습니다.

그들은 거의 2년 동안 에콰도르의 수도 키토에서 살았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여전히 직업이 없습니다. 고용주들은 그녀에게 외국인을 고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흑인 여성은 더더욱 아닙니다.

빈곤과 불안의

Claudia는 New Humanitarian과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거리에서 그녀를 찾는 준군사조직을 만나거나 집으로 돌아가라는 현지인의 말을 들을까

두려워 아이들과 함께 쓰는 독방을 거의 떠나지 않습니다.

“난민에 대한 도덕적, 심리적 지원이 너무 부족합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여기에 있는 난민은 시간을 놓치고 있습니다. 문제가 너무 많고 생각할 것도 많습니다.”

정부는 70,000명 이상의 인정된 난민이 에콰도르에 살고 있으며 그 중 97%가 콜롬비아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정부와 국제 구호 단체가 이 지역의 더 가시적인 베네수엘라 이주에 초점을 맞추면서 이 인구가 점점 잊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More news

대부분의 베네수엘라 사람들과 달리 콜롬비아에서 온 난민들은 가난이 아니라 위험을 피해 도망치고 있습니다.

콜롬비아의 평화 프로세스에도 불구하고 싸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콜롬비아의 국내 실향민 수는 시리아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약 400~500명의 콜롬비아인들이 망명을 위해 매달 국경을 넘어 에콰도르로 넘어오고 있다.

이 숫자는 3월 이후 국경 횡단이 공식적으로 폐쇄되었지만 사람들이 불규칙하고 종종 위험한 경로를 통해 입국하도록 압력을 가했음에도 팬데믹 기간 동안 일정하게 유지되었습니다.

콜롬비아 진실 화해 위원회의 에콰도르 대표인 Paula Moreno Núñez에 따르면 이것은 망명을 요청한 사람들만 계산하기 때문에 실제 숫자의 “소수”입니다. 그녀는 많은 사람들이 망명을 요청할 수 있는지 알지 못하거나 당국에 접근하는 것을 두려워한다고 말했습니다.

Moreno Núñez는 에콰도르에서 피난처를 찾는 콜롬비아인의 대다수가 종종 무장 단체가 통제하는 시골 지역의 흑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이미 콜롬비아 국가에 의해 버려졌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에콰도르에서 계속 보이지 않습니다.

제네바 난민 협약에 서명한 에콰도르는 지난 수년간 난민, 망명 신청자 및 이민자를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약속을 해왔습니다.

2008년 헌법은 에콰도르의 모든 외국인에게 현지 시민과 동일한 권리를 보장하고 어떤 인간도 불법으로 간주될 수 없다고 선언합니다.

이러한 약속에도 불구하고 에콰도르의 정책은 “변칙적”이라고 Moreno Núñez는 말했습니다. 국가는 난민을 인정하지만 그들의 권리를 보호하거나 그들을 사회에 통합시키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Moreno Núñez는 에콰도르에 있는 콜롬비아 난민 10명 중 9명은 10년 또는 20년이 지난 후에도 안정된 직장이나 품위 있는 집을 한 번도 갖지 못한 것으로 추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