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러시아 군인들이 녹음이 우거진 차선에서

친러시아 군인들이 녹음이 우거진 차선에서 적 목표물에 로켓 발사기를 발사합니다.
영상은 ‘특별군사작전’이 98일 차에 접어들면서 친러시아군이 녹음이 우거진 차선에 로켓 발사기를 장전하고 적의 목표물을 쏘는 순간을 보여준다.

이른바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LPR)의 민병대는 5월 31일 성명에서 “지난 하루 동안 국방부 부대와 충돌하는 동안 적군은 인력과 군사 장비의 손실을 입었다. 인원, 탱크 3대, 차량 4대.

친러시아 군인들이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 인민 민병대의 박격포병들은 적의 발포 지점을 파괴했다고 말했습니다.
LPR/ZENGER의 민병대

“적군은 적에게 위험을 초래하지 않으며 군사 시설이 아닌 LPR의 최전선 정착촌의 민간 기반 시설을 포격하면서 공화국의 민간인을 계속 위협하고 있습니다.”

친러시아 군인들이

“지난 하루 동안 우크라이나 무장 부대는 Pervomaisk 정착지에서 120mm 박격포에서 12발의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또한 우크라이나 군은 ‘허리케인’ MLRS(다중 발사 로켓 시스템)를 사용하여 포파스나야와 스타하노프 정착촌을 폭격하고 5발의 포탄을 발사했습니다.

“스타하노프의 포격으로 2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그 중 8명이 어린이였습니다. 공격은 또한 2개의 기반 시설, 학교 및 병원을 손상시켰습니다.

“공화국 민간인에 대한 적의 화력을 진압하기 위해 미사일이 발사된 우크라이나군의 위치를 ​​NM LPR 부대의 당직 화력으로 신속하게 탐지하여 파오피사이트 괴했습니다.”

“LPR의 NM 군대는 공공 기관과 함께 해방된 영토의 주민들과 공화국의 최전선 정착촌에 인도적 지원을 계속 제공하고 있습니다.

“어제 NGO ‘Food for Life, Donbass’ 자원봉사자들이 LPR NM의 지원을 받아 Rubizhne 주민들에게 따뜻한 식사와 과자, 과일을 포함한 음식 패키지를 전달했습니다.”

러시아군은 2월 24일 크렘린궁이 계속해서 “특별 군사 작전”이라고 부르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6월 1일은 캠페인 98일째입니다.

우크라이나 군 참모에 따르면 2월 24일부터 6월 1일까지 러시아군의 총 전투 손실은 약 30,700명에 달한다. more news

우크라이나군은 또한 러시아가 탱크 1,361대, 장갑차 3,343대, 포병 시스템 659대, 다연장 로켓 시스템 207대, 대공 시스템 94대, 전투기 208대, 헬리콥터 175대, 자동차 및 연료 유조선 2,290대, 선박 13척, 519대를 잃었다고 주장한다. 무인항공기, 특수장비 49대, 순항미사일 120발.

최근 뉴스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포위된 동부 시에비에로도네츠크의 질산 탱크에 대한 러시아의 공습을 “광기”라고 불렀다.

시에비에로도네츠크 주민들은 폭탄 대피소에 남아 독성 연기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를 준비하라는 경고를 받았습니다.

분석가들은 도시의 최대 70%가 현재 러시아군에 의해 통제되고 있으며 거의 ​​모든 주요 기반 시설과 주택이 파괴되었다고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