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CA는 백신

KDCA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법적 소송의 가능성에 직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으로 고통받는 남성에게 정부가 배상하라는 최근 법원의 판결로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 후 사망과 질병에 대한 인식을 더욱 적극적으로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KDCA는 백신

서울 오피 서울행정법원은 8월 19일 질병관리본부장을 상대로 한 30대 남성의 손을 들어줬다.

강원도 춘천에 거주하는 원고는 2021년 4월 아스트라제네카를 투여한 다음 날 열이 났고, 다음 날 다리가 저리고 어지러웠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중에 뇌내 출혈, 뇌 해면 기형 및 단일 신경 병증으로 진단되었습니다.

그는 의료비로 360만 원을 KDCA에 보상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FDA는 그의 질병과 백신 사이에 인과관계가 없다고 보았다.

그러나 법원은 판결문에서 “원고가 기저질환이 있음에도 예방접종을 받기 전에는 이러한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는 점에서

질병과 예방접종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추정할 수 없다. “

질병관리본부는 9월 5일 의료자료를 바탕으로 사건에 대한 추가 설명이 필요하다며 항소했다.more news

그러나 기관은 더 많은 법적 투쟁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현재 백신 부작용으로 8건의 소송이 진행 중이며, 질병관리본부에

보고된 백신 부작용 건수는 8만7000건이 넘는다.
백신부작용 피해자 가족연합의 김두경 대표는 법원의 판결을 환영하면서도 KDCA의 항소 결정에 분노를 표했다.

“정부가 책임져야 할 필요성을 법원이 인정해 준 반면, 대한예수교원은 우리의 고통을 외면해줘서 너무 감사합니다.

1년 넘게 싸워온 저와 같은 분들이 보상을 받는 것은 큰 힘이 됩니다. “라고 목요일 코리아 타임즈에 말했다.

KDCA는 백신

김씨의 20대 아들은 2021년 초 아스트라제네카 주사를 맞은 뒤 길랑바레 ​​증후군 진단을 받아 다리 마비를 일으켰다.

정부는 지난 7월 백신 부작용 목록에 질병을 포함시켰지만 아직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김 씨의 아들이 보건당국에서 공식적으로 자신의 사례를 인정하는 데 몇 달이 걸린다고 그는 설명했다.

김 의원은 “백신의 잠재적 위험성에 대해 제대로 경고하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면서 KDCA가 사건을 상급법원으로 넘기기로

결정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부작용을 인지하고 피해자들에 대한 신속한 배상을 보다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정부의 공약이 헛된 공약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 정부가 강력히 권고한 백신으로 인해 사람들이 사망하거나 중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정부가

여전히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행정법원은 8월 19일 질병관리본부장을 상대로 한 30대 남성의 손을 들어줬다.

강원도 춘천에 거주하는 원고는 2021년 4월 아스트라제네카를 투여한 다음 날 열이 났고, 다음 날 다리가 저리고 어지러웠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중에 뇌내 출혈, 뇌 해면 기형 및 단일 신경 병증으로 진단되었습니다.